사회 >

경찰, '오피스텔 제공 수혜' 새누리 김한표 의원 피의자 신분 조사

지인으로부터 오피스텔을 제공받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새누리당 김한표 의원이 5일 밤 경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김 의원 측에 국정감사 일정 등을 고려해 출석해서 조사받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했는데, 오늘 밤 갑자기 나오겠다고 연락하고서 조사를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재선인 김 의원은 19대 총선 직후인 2012년 5월 지인 김모씨(63)를 통해 이모씨(59)로부터 서울 여의도 오피스텔을 제공받아 1년6개월간 사용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오피스텔을 직접 사용하지는 않았고, 그의 비서 옥모씨(35)가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증금과 월세 1760만원은 이씨와 김씨 등이 나눠 부담했고, 이들에게 특정한 혜택이 돌아간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 의원과 더불어 이이재 전 새누리당 의원도 같은 혐의로 전날 경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