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신한금융투자, 글로벌 헤지펀드 전략 세미나 ‘G-MAP Conference 2016’ 개최

관련종목▶

신한금융투자, 글로벌 헤지펀드 전략 세미나 ‘G-MAP Conference 2016’ 개최

신한금융투자는 ‘G-MAP(Global Managed Algorithm Platform) Conference 2016’을 오는 27일 오후 4시 여의도 본사 신한Way홀에서 개최한다.

신한금융투자의 ‘G-MAP’은 CTA 전략을 이용해 글로벌 시장에 상장된 다양한 선물(주가지수, 금속, 곡물, 통화 금리 등)에 투자하는 헤지펀드가 포함된 상품이다. CTA전략은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한 알고리즘 트레이딩 기법을 사용하며,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투자 전략으로 각광받고 있다.

‘G-MAP Conference 2016’에서는 총 5개 헤지펀드 대표 운용역이 운용 전략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에 참여하는 헤지펀드 운용사는 운용규모 40조원 수준의 영국 헤지펀드 운용사인 윈튼(Winton)과 현재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 중인 ‘G-MAP’에 포함된 펀드를 운용하는 독일 헤지펀드 운용사인 노르딕스(NordIX) 등이다. 또 개별적으로 전략 및 상품에 대해 문의하고 싶은 투자자를 위해 헤지펀드 운용역과의 개별 면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G-MAP Conference 2016’은 동시통역서비스가 제공되는 행사로 사전에 등록한 선착순 300명 고객에 한해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행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 및 행사 참여 사전 등록은 신한금융투자 글로벌사업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병민 신한금융투자 글로벌사업부부장은 “신한금융투자는 현재 8개의 CTA 전략에 직접 투자해 상품화 가능한 전략을 선별 중”이라며 “‘G-MAP Conference 2016’이 한국형 헤지펀드 시장에 아직 도입되지 않은 CTA전략을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한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im@fnnews.com 김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