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태풍 '차바' 피해지역에 특별교부세 80억 지원

정부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울산시 등에 조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특별교부세 8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안전처는 6일 태풍지역 주민들의 고통을 감안, 가용 수단과 자원을 총 동원해 피해가 최대한 신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하고 철저한 피해조사를 통해 피해자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정부는 주택침수 등 사유시설 피해를 입은 주민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재난지원금을 해당 지자체에서 선지급하도록 했다.

아울러 공무원과 지역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 자원봉사자 등이 응급복구에 참여토록 하고 필요한 장비와 구호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피해조사기간 완료 이전이라도 중앙합동조사단을 미리 가동, 피해규모와 복구계획을 조기 확정할 방침이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