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당 박지원호 100일’ 득과 실

得 당 안정화에 기여
失 지지율 회복 실패
신임 비대위원장 인선 남겨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회'가 6일 출범 100일을 맞았다.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 이후 수렁에 빠진 당을 안정화시켰다는 호평 속에서도 최대 과제였던 지지율 회복에는 역부족이었다는 비판도 나온다. 새 비대위 구성 시점으로 공언해온 '당 골격 갖추기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신임 비대위원장 인선만을 남겨뒀지만 인물난 탓에 마지막 진통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다.

박 위원장은 지난 6월 29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됐다. 녹색열풍을 일으킨 총선 2개월 만에 위기에 봉착한 국민의당을 살리기 위해 경륜 있는 '정치 9단'이 직접 등판한 것이다.

그는 취임 직후 당 재구성 작업에 돌입했고 신생정당의 틀에서 조금씩 벗어나기 시작했다. 전국 200여개의 지역조직을 구성했고 당원도 10만여명으로 4배 이상 늘어났다.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요구해 관철시켰으며 미세먼지.저출산.가정용 전기료 누진제 등에 대한 종합대책도 선제적으로 발표하면서 정책정당으로서도 발돋움했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으로 촉발된 파행정국에서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같은 노력에도 당의 지지율은 10% 초반대를 유지하며 좀처럼 올라가지 않았다. 쇄신 작업이 당내에 국한된 탓에 지지율이 반등할 기회를 잡지 못한 탓이다.

게다가 줄기차게 손을 내밀었던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상임고문이나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같은 대선주자급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데에도 실패하는 등 박 위원장이 주창해온 '플랫폼 정당'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했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박 위원장의 일방통행식 운영이 당내분란을 일으켰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 8월 당 운영 방식을 두고 박 위원장과 설전을 펼친 바 있는 황주홍 의원은 전날에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중요한 판단의 문제에 대해 아무런 민주적 논의 없이 비대위원장 개인의 판단에 따라 당 앞길에 영향을 미치는 언행이 계속되는 건 정말 큰 일"이라고 꼬집었다.

100일간의 평가가 엇갈리는 가운데 박 위원장은 마지막 임무인 신임 비대위원장 인선을 두고 골몰하고 있다. 당초 외부인사에 비대위원장직을 맡기려 했지만 영입 시도가 번번이 불발되면서 내부인사를 인선하는 쪽으로 방향을 굳혔지만 내부에서도 후보군을 두고 이견을 조율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날 '포스트 박지원 체제'의 로드맵을 내놨다. 이달 28일 새 비대위원장이 이끄는 2기 비대위 체제의 닻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새 비대위원장은 1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까지 2개월간 당을 이끌게 된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원내정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 제개정작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28일 비대위에서 신임 비대위원장을 선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달초 인선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국정감사 일정을 고려해 다소 늦췄다고 손 대변인은 설명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