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화의 바다에 '풍덩'...부산국제영화제 막 올랐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가 6일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배우 설경구·한효주의 사회 아래 개막식을 갖고 오는 15일까지 펼쳐진다. 개막작으로는 '춘몽(감독 장률)'이 상영됐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의 하이라이트인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고 있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가 6일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배우 설경구·한효주의 사회 아래 개막식을 갖고 오는 15일까지 펼쳐진다. 개막작으로는 '춘몽(감독 장률)'이 상영됐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의 하이라이트인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고 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