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국인 70% “주한미군 주둔 찬성”

CCGA 여론조사 보고서 “북핵 중대한 위험” 60%
미국에서 지난여름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0%는 주한미군 주둔을 찬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동시에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중대한 위험으로 판단했다.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초당적 연구기관인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발표한 외교정책 관련 미국인 대상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 10∼27일 성인 2061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설문에서 응답자의 70% 는 주한미군의 주둔에 찬성했다. 이는 앞서 2014년 조사 결과(64%)보다 6% 포인트 오른 역대 최고 찬성률이며, 2012년(60%) 이후 상승 추세를 이어갔다.

CCGA는 미국인의 주한미군 주둔 지지도가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일본, 독일, 호주 내 미군 주둔 지지도와 비교해도 가장 높았다고 분석했다. 미국인의 주한미군 주둔 찬성 비율은 공화당(76%), 민주당(70%) 등 지지 정당과 상관없이 높았다. 특히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도 72% 가 주한미군의 주둔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CCGA는 트럼프가 한국 등 주요 동맹국이 적절한 방위비를 내지 않는다며 '무임승차론'을 제기하고 있지만, 미국인들의 전반적인 한·미동맹에 대한 지지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다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대부분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에 따라 한국이 매년 8억600만달러(약 9600억원) 및 관련 비용을 주한미군 주둔비용으로 분담하고 있음에도 구체적인 분담 내용은 잘 모르는 상황이었다. 응답자들은 주둔비 분담 내용을 잘 몰라도 72%는 한·미 관계가 변함이 없거나(58%) 발전했다(14%)고 평가했다.


북한 핵 프로그램을 중대한 위협으로 본 응답자 비율은 지난해(55%)보다 5%포인트 오른 60%로 역대 최고치였다. 북핵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방법(각각의 선택지에 찬반 투표) 가운데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비율은 전체의 81%였다. 또 응답자의 80%는 북한 핵실험 등과 관련해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봤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