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단지 보육시설 '미달'.."친환경지대 정비 필요"

산업단지 전체 제조업 근로자수의 40%가 산업단지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보육시설 등 근로자 지원 기반은 매우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산단 내 보육시설도 매우 부족하지만, 기존에 있는 보육시설에 조차 근로자들이 아동을 보내지 않아 아동 충원율이 대부분 미달인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정 의원에 따르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산업단지 내 보육시설 현황 자료'에서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31개 산업단지 내에 94개 어린이집이 운영 중에 있다. 국공립형 어린이집이 27곳, 직장형 어린이집이 63곳으로 어린이 수용규모는 8400명 수준이다.
정부는 지난 2013년 9월에 노후화된 산업단지의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일환인 정주여건 개선 방안으로 산단 내 보육시설 확대설치를 추진하기로 하여 2010년 45개이던 어린이집이 94개로 늘어난 것이다.

박정 의원은 "사랑하는 아이들이 가까이 있으면 정서적으로 좋을 법도 하지만, 산업단지 내 각종 안전사고 등 유해물질과 화재와 폭발 위험요소가 잠재되어 있다는 점과 차량 이동이나 적치물 등 어린이 안전을 저해할 위험 요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아 산단 내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것을 주저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기왕 들어선 어린이집은 물류차량 이동 동선을 조정하고, 공장 적치물 관리를 강화하는 등 일정 반경 내 위해 요인이 최소화 되도록 전국 산단에 걸쳐 일대 정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산단 근로자들와 아동들에게 일반 거주지역보다 더욱 쾌적하고 우수한 보육환경이 제공되도록 추가 지원하고, 보완적으로 산단 외곽의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지대에 보육시설을 확충해 편안하게 근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