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한소방공제회, 부실운용에도 억대연봉 성과급잔치

국민안전처 산하기관인 '대한소방공제회'가 거듭되는 운영난에도 낙하산 인사에다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박성중 의원(새누리당, 서울 서초을)이 7일 국민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한소방공제회의 운용수익률은 2012년 7.47%에서 2016년 7월 현재 4.37%로, 절반 가량 감소했으며 순손실액도 최근 4년간 매년 평균 20억원씩 적자를 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소방공제회는 소방공무원의 생활 안정과 복지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국민안전처 산하기관이다.

그러나 2006년 6월부터 꾸준히 지켜져 오던 6%대의 소방공무원 퇴직급여율은 2013년 5.1%로 하향 조정되기 시작해 현재는 3.33%까지 낮아졌다.

문제는 계속되는 적자와 저금리 상황에도 공제회 임원진의 연봉과 성과급은 매해 최고치를 갱신, 논란이 커지고 있다.

대한소방공제회는 지난 4년간 이사장 연봉을 7.4% 인상해 2015년에는 역대 연봉을 돌파했고 상임이사의 연봉을 8.9%까지 인상했다.

특히 대한소방공제회는 6000억원이 넘는 자산을 운용하는 기관 특성상 '금융·투자'에 전문성을 가진 경영진이 절실한데도 최근 5년간 임용된 임원들은 예외 없이 구 소방방재청 출신으로, 금융 및 투자 전문가와는 거리가 먼 인사였다는 평가다.

박 의원은 "투자와 관련해 전문성이 부족한 관료 출신들이 관습적으로 공제회 임원 자리에 임명되고 열악한 투자환경에도 억대 역봉과 성과급 잔치를 벌이는 것은 일선 소방공무원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 정서와도 크게 동떨어져 있는 것"이라면서 "박봉으로 고생하는 소방공무원의 노고에 보답하기 위해서는 이제라도 전문성을 갖춘 인물들을 대한소방공제회의 임원으로 등용해 소방공무원들의 자산을 제대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