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소방차 5분 이내 현장 도착률 하락세...진입곤란 전국 1490곳

소방차의 골든타임(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이 하락해 올 7월말 기준 58.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백재현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명갑)이 국민안전처 국정감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평균 소방차 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은 2014년 61%, 2015년 61.9%였다가 올 7월말 기준으로는 58.5%로 하락했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이 86.2%로 가장 높았고 부산이 82.7%, 대구가 80% 순으로 5분 내 현장에 도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도착률이 낮은 지역으로는 경북(30.3%), 경기(37.6%), 강원(42.4%)이 꼽혔다.

불법 주차차량 등 소방 출동로가 확보되지 못해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도 전국에 1490곳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 제출 자료에 따르면 도로폭이 좁거나 이동이 불가능한 장애물 때문에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하거나 곤란한 구간이 2016년 6월말 기준 서울에 471곳, 부산에 302곳, 인천에 187곳 등 전국에 1490곳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종류별로는 주거지역이 992곳으로 66.6%에 달했고 상업지역 344곳, 농어촌·산간·도서지역 116곳으로 뒤를 이었다.

백 의원은 "분초를 다투는 화재 사고의 경우 골든타임 내에 도착, 신속히 초동대처를 하지 못한다면 생명과 재산 피해가 급격히 증가한다"며 "국민안전처와 각 시·도는 소방통로 확보를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 강화는 물론이고 진입곤란지역에는 비상소화장치 설치 등 대비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