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KAIST-AIP IP기업위원회, 아이피노믹스와 MOU 체결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KAIST-AIP IP기업위원회, 아이피노믹스와 MOU 체결

아이피노믹스와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과정(KAIST-AIP) IP기업위원회는 대한민국 지식재산(IP) 강국을 위한 국가 어젠더 및 정책의 수립에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모아 대변하는 역할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과정’은 국내 최초로 중소기업청과 특허법원, KAIST가 협력해 개설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청은 기획 및 재정을, 특허법원은 교육과 실습을, KAIST는 교육과정의 운영을 주관한다.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역량 강화 및 사업화 능력 함양에 그 목표로 두고, 체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생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교육이다. 이 과정에서 주로 IP기업인을 중심으로 설립된 모임이 ‘IP기업위원회’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교육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IP기업위원회의 회의 및 행사의 홍보 및 취재 협력 △아이피노믹스의 IP기업 취재 및 발전을 위한 협력 등 IP전문기업회와 IP전문언론사 간의 상호 발전적인 모델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 IP기업위원회는 오프라인 및 온라인으로 IP기업 또는 IP전문가 등의 회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명실상부 국내 최고·최대의 IP기업인들의 모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상돈 아이피노믹스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대한민국 지식재산의 미래를 주도하는 IP기업들의 의견 및 활동 등을 체계적으로 홍보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상호 성장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백종태 IP기업위원장은 "지식재산은 미래의 금광으로, 국내 IP기업이 이를 채광해서 실제 재화로의 전환 및 국가경제의 주축이 될 수 있도록 하는 정책들을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두 기관은 상호 협업모델을 전향적으로 확대하고, 국내 IP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최대한 협력할 계획이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