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시간당 9669원, 유통가 알바시급왕은?

시간당 9669원, 유통가 알바시급왕은?
유통 브랜드 중 알바생에게 시급을 가장 많이 주는 '시급왕'은 롯데면세점으로 나타났다. 롯데면세점은 시간당 만원에 가까운 평균 9669원의 급여를 제공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같은 기간 동안 가장 많은 공고가 등록되어 일할 기회를 가장 많이 제공하는 유통 브랜드 상위 1~4위를 모두 편의점이 싹쓸이해 눈길을 끌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유통 부문 브랜드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를 분석,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브랜드와 일할 기회가 가장 많은 브랜드를 선정했다.

올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분기 동안 알바몬 사이트에 등록된 유통 부문 브랜드의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는 모두 9만8469건. 이 가운데 79%에 달하는 7만7284건의 채용공고가 편의점 공고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체 유통 브랜드 중 가장 많은 채용공고를 기록한 브랜드 1위에 4만5174건의 공고를 기록한 △GS25가 꼽혔다. 이어 △세븐일레븐(1만4086건), △CU(9363건), △미니스톱(7103건)이 차례로 뒤를 이어, 유통부문 채용공고수 상위 1~4위를 모두 편의점 브랜드가 휩쓸었다. 5위는 뷰티 및 헬스스토어 △올리브영(5607건)이 차지했다.

가장 많은 공고수를 자랑한 편의점은 그러나 가장 낮은 평균 시급을 기록하기도 했다. 올 3분기 알바몬 공고에 제시된 편의점 공고의 평균 시급은 6211원으로 유통 브랜드 부문 중 가장 낮았다. 서점·문구·팬시(6371원), 마트·대형할인점(6817원) 역시 상대적으로 낮은 시급을 책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휴대폰·전자기기매장은 시간당 7441원으로 유통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시급을 제시하고 있었다. 쇼핑몰·소셜커머스(7222원), 뷰티·헬스스토어(7136원)가 그 뒤를 이었다.

알바몬에 따르면 올 3분기 유통 브랜드의 평균 시급은 6369원. 앞서 지난 달 초 알바몬이 발표한 외식·식음료 브랜드의 평균 시급 6683원보다 약 300원 가량이 낮았다.
전체 유통 브랜드 중 시급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롯데면세점이 차지했다. 롯데면세점의 시간당 평균 급여는9669원으로 만원에 가까워 단연 돋보이는 1위에 올랐다. 이어 △G마켓이 시간당 8140원의 높은 급여로 2위를 차지했으며, △ AK플라자(7775원), △롯데홈쇼핑(7642원), △갤러리아백화점(7561원) 등이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