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군 F-16 30년만의 대변신... 성능개량 사업 완료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공군 자체개조 통해 대공 대지 능력 크게 향상, 국방옉산 200억 절감

공군 F-16 30년만의 대변신... 성능개량 사업 완료
공군 자체 개조를 통해 성능개량을 완료한 F-16PBU /사진=공군

우리 공군에 도입된지 30년이 된 F-16이 새롭게 태어났다.

우리 공군의 F-16PB ‘피스 브릿지(Peace Bridge)'가 항전장비 등의 성능개량을 통해 원거리에서 북한 전투기와 주요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F-16 PBU(PB Upgrade)로 성능개량됐다.

공군은 19전투비행단(19전비)에서 F-16 전투기 성능개량 및 전력화 완료를 기념하는 행사를 거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F-16PB는 우리 공군에 1986년 최초로 도입된 후 지난 30년간 주력 전투기로써 항공작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

그러나 F-16 전투기에 탑재된 항공전자장비들이 지속적으로 단종되고,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과 GPS 정밀유도폭탄 등 신규 무기체계 장착이 제한돼 공군은 F-16 PBU(PB Upgrade)로의 개량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이에 따라 공군은 2009년 11월 미국 록히드마틴社와 F-16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체결했고, 2012년 5월부터 록히드마틴社의 기술지원 속에 공군군수사령부 제82항공정비창 주관으로 개조작업을 착수했다.

이후 2013년 10월 성능개량 1호기 전력화를 시작으로 총 30여대의 성능개량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공군은 자체 개조를 통해 약 200억 원에 달하는 국방예산 절감과 F-16 계열 항공기에 대한 개조능력 향상이라는 큰 성과를 거뒀다.

F-16PBU는 성능개량을 통해 최대 사거리 180km인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 AIM-120과 지하시설 타격이 가능한 공대지 정밀유도폭탄 GBU-31(JDAM)의 장착이 가능해져, 북한 전투기에 대한 전투우위와 강력한 타격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JDAM은 기존의 재래식 폭탄을 유도가 가능한 첨단 무기로 변형시킨 것으로, GPS와 INS(관성항법장치) 유도방식을 통해 주.야간 정밀폭격이 가능해 갱도 안에 숨어있는 장사정포 등 주요 전략표적 목표를 동시에 무력화시킬 무기체계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전술데이터링크(Link-16)를 탑재해 실시간으로 전장상황 공유도 가능해져, 전투상황을 지상부대와 미공군에 공유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 밖에도 최대이륙중량 19t, 최대속도 마하 2.0, 상승한도 고도 15㎞에 달하는 F-16PBU는 △공대공미사일 AGM-9L/M/X(사이드와인더) △공대지 미사일 AGM-65G △대레이더 미사일 AGM-88(HARM) △하푼 공대함미사일 AGM-84 등을 무장할 수 있다.

성능개량 사업을 통해 KF-16전투기와 대등한 성능을 갖춘 F-16 PBU는대한민국 영공방위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전투기로 지속 운용된다.

한편 공군은 KF-16의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장착 등을 통한 성능개량을 포함한 항공작전 수행능력 향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