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올해 첫 재정지원사업 LINC+ 스타트...신규진입 '바늘구멍' 예고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올해 첫 재정지원사업인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이 모습을 드러냈다. 예고된대로 대학이 자체적으로 사업구조를 수립, 평가받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특히 사업비는 기존 재정지원사업과 달리 원하는 규모를 산정해 내도록 했다.

■LINC+ 75개 대학 선정, 올해 2383억원 지원
교육부는 지난 4일 서울 서강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한 LINC+ 설명회에서 사업구조와 진행방식을 공개했다. LINC+는 지난해 종료된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사업을 승계한 것으로, 산업선도형 대학을 육성해 사회수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산학협력 고도화형'과 4년제 대학에 사회맞춤형 학과 모델을 정착시키기 위한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 등 두가지로 진행된다. 올해 사업예산은 산학협력 고도화형이 2163억원,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이 220억원으로 총 2383억원이 투입된다.

대학 선정은 먼저 지역별로 사업단을 뽑은 후 나머지 대학을 전국단위로 재평가해 추가로 지정하도록 했다. 산학협력 고도화형의 경우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 동남권 등 5개권역으로 나눠 10개교 안팎을 선정하고 탈락한 대학간 경쟁을 통해 5개교 정도를 추가로 뽑는 방식이다.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은 5개 권역별로 2개교를 선정하고 전국 단위 10개 안팎의 대학을 선발한다. 이런 방식으로 산학협력 고도화형은 55곳,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은 20곳 정도가 LINC+ 대학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산학협력 고도화형에 선정된 대학은 사회 맞춤형 학과 중점형에 신청할 수 없다. 때문에 산학협력 고도화형 선정대학 발표 2주 후에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을 접수할 계획이다. 일정대로라면 산학협력 고도화형은 4월 10일경에 선정대학이 확정되고 사회맞춤형학과는 4월 24일께 신청을 접수한다.

■사업계획·사업비 자체 작성…변수는
LINC+ 사업은 대학이 자체적으로 사업계획을 짜도록 했다. 고도화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신에 맞는 산학협력 모델을 만들고 이에 맞춰 목표와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특히 사업비도 평균 금액으로 동일하게 신청했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20억~50억원에서 자율적으로 제안하게 된다. 평가에서는 대학별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과 LINC+ 사업계획서간 연계성에 중점을 둘 전망이다.

사회 맞춤형학과 중점형은 기업을 선정해 학생 공동 선발, 교육과정 공동설계와 운영, 취업 연계 등을 강조했다. 여기에 협약을 맺은 기업체 취업률을 55% 이상으로 명시했다. 정량평가 30%, 정성평가 70%가 적용된다.

한편 사업 자체가 LINC를 계승하고 정성적인 요소가 강해 기존 선정대학들에 유리하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LINC에 선정됐던 서울지역 사립대 관계자는 "LINC에 선정됐던 대학들은 이미 산학협력에 맞춰 수년간 투자를 해왔기 때문에 질적·양적인 면에서 그렇지 않은 대학과 차이가 크다"면서 "준비가 되지 않은 대학들이 갑자기 선정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신청을 준비중인 서울지역 또다른 대학 관계자는 "사업규모가 크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기존 LINC 대학들의 성과가 나쁘지 않기 때문에 신규로 들어갈 자리가 1곳 뿐이라는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