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길냥이 급식소 국회에 생겼다

유럽 벤치마킹해 4곳 설치
[반려동물과의 행복한 동행]
길냥이 급식소 국회에 생겼다
지난 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린 길고양이급식소 개소식에서 박홍근 의원, 김재영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회장, 한정애 의원, 이정미 의원(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국회 안에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됐다. 국회 내 길고양이 급식소는 세계적으로도 드문 만큼 국회의 명물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9일 동물복지국회포럼과 동물유관단체대표자협의회(동단협)에 따르면 지난 4일 국회의사당 내 후생관 앞에 국회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됐다. 국회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 4곳은 유럽의 급식소 사례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고양이용품 전문 제작업체인 위드인디자인이 제작했다. 단순 급식소가 아니라 길고양이들이 편히 잘 수도 있는 쉼터 공간으로 구성됐다. 급식소 1곳당 길고양이 3~5마리가 머물 수 있다.

국회 직원과 보좌진들이 길고양이들을 돌보기 위한 동호회를 결성해 급식소 관리를 맡고, 동단협과 한국고양이수의사회가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을 위해 TNR(포획-중성화수술-방사)을 실시한다. 동단협은 급식소에 사료와 구충제 등을 제공했다.

국회 내 급식소 설치 논의는 지난해 9월 의원회관 지하주차장에서 길고양이 세 마리가 발견되면서부터 시작됐다. 그중 한 마리가 주차하는 차에 치여 큰 부상을 입고 사경을 헤매다가 겨우 살아난 것이 급식소 마련의 계기가 됐다. 당시 동물복지국회포럼 소속 한정애 의원은 고양이들의 소식을 듣고 국회사무처에 입양 공고를 내도록 제안했고, 동물단체들은 길고양이의 포획, 치료, 입양을 도왔다. 이후 동단협이 길고양이들을 위한 급식소 설치를 동물복지국회포럼 측에 건의했고 한 의원이 적극 나서 국회 사무처에 설치를 제의해 이날 결실을 보게 됐다.


한 의원은 "지난해 추석 이후 국회 경내 급식소 설치를 추진해 왔는데 우윤근 사무총장이 흔쾌히 받아줘 가능했다. 급식소를 제작, 기증해준 동단협 단체들에도 감사하다"며 "이제 국회에서 (길고양이를) 잘 챙기도록 하겠다. 찾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