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청, 167명의 청년 글로벌 인재 배출

중소기업청이 167명의 청년 글로벌 인재를 배출했다.

중소기업청은 2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정보통신기술(ICT)관련 지식서비스분야의 성장가능성이 높은 청년창업자를 발굴·지원하는 2016년 스마트벤처캠퍼스 졸업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마트벤처캠퍼스는 청년층 창업수요가 높은 ICT분야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교육, 멘토링, 사업화 전 단계에 대한 종합적인 육성과정을 지원하는 제도다. 중소기업청이 지원하고 창업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졸업식에는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을 비롯해 4개 스마트벤처캠퍼스 주관기관장과 청년 최고경영자(CEO) 가족 등이 참석했다.

스마트벤처캠퍼스는 2013년 수도권, 대구·경북권을 시작으로 2014년 충청·호남·광주권, 부산·울산·경남권으로 확대돼 총 4개 권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4기까지 총 587명이 졸업해 총 413억원의 매출과 1812명의 신규 일자리, 165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창출했다.

스마트벤처캠퍼스는 청년창업자를 대상으로 연간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지원금과 함께 입주공간, 테스트베드 등 다양한 인프라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졸업식에는 투자, 수출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한 16개 청년창업기업의 아이템 전시를 통해 졸업기업간 네트워크 및 협업의 장도 마련됐다. 전시된 작품 중 어린이 애니메이션 콘텐츠 '파이어로보'를 만들어 투자유치에 성공한 ㈜스튜디오버튼의 김호락 대표와 샤인위드 박명희 대표, ㈜아그레아블 임승진대표, ㈜바름파트너스 김영호대표, 굿윌헌팅㈜ 박성용대표, 라스게임즈㈜ 김지훈대표 등 6명이 공로를 인정받아 중소기업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