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연매출 20兆 돌파".. 편의점 전성시대

매출 신장률 '두자릿수'.. 도입 27년만에 급성장
1인가구.고령인구 증가 "2030년까지 성장 지속"
국내에 편의점이 도입된지 27년만에 시장 규모가 20조원을 넘어서며 편의점 전성시대를 구가하고 있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는 지난해 편의점 총 매출액이 20조4000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17조2000억원)에 비해 18.6% 늘어난 것이다. 편의점 시장규모가 연간 20조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 1989년 5월 세븐일레븐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국내 처음으로 문을 연지 27년만이다.:

■편의점 시장 연 두자릿수 성장

편의점 시장규모는 2011년 10조원을 돌파한지 5년 만에 두배로 늘어나는 등 최근들어 고속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편의점 매출 신장률은 2014년에는 전년 동기대비 7.8%늘어났지만 2015년에는 24.6%, 2016년 18.6% 등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편의점 점포수도 지난해 말 기준 3만2611개로 처음으로 3만개를 넘어섰다. 매장 수 역시 전년 동기(2만8994개)에 비해 두자릿수(12.5%) 증가했다.

유통산업이 전반적인 포화상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편의점 시장이 나홀로 성장을 거듭하는 것은 1~2인가구 증가와 다양한 신규 상품 및 서비스 출시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기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실제로 편의점업계는 1~2인가구 증가에 따른 소비패턴 변화에 맞춰 도시락, 원두커피 등 상품을 다양화하며 매출 증대를 꾀하고 있다. 여기에다 택배, 세탁, 금융 등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택배 서비스의 경우 과거 편의점들은 택배사와 제휴를 통해 편의점에 의뢰해 오는 택배만 배달해 줬지만 최근에는 온라인 쇼핑몰과 제휴를 통해 택배를 대신 보관해 주는 서비스 등도 시행중이다. 편의점 CU는 티켓몬스터와 제휴를 맺었고, GS25는 G마켓, 세븐일레븐은 같은 롯데 계열사인 롯데닷컴에서 구매한 상품 등을 보관해 주고 있다.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 특성 상 택배 수령, 세탁물 수거 및 세탁 서비스 등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30년까지 성장세 이어질 것"

한국은행이 추진 중인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의 경우도 점포 숫자가 많고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이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편의점 마트 등에서 현금으로 결제하고 거스름돈이 생기면 동전을 포인트나 교통카드에 충전하는 방식이다. 오는 5월부터 편의점 CU는 신한카드, 하나카드 등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세븐일레븐도 네이버 등과 함께 거스름돈 충전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1~2인가구 증가와 고령 인구의 증가 등으로 국내 편의점 시장은 2030년까지 성장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우리나라보다 편의점 시장이 발달한 일본의 경우 점포당 매출이 우리보다 4배나 많아 아직까지 성장 여력이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의 편의점 수는 5만5600여개에 달한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1인가구, 여성 사회 진출 증가로 편의점 고객이 늘면서 단순한 먹거리 이외에 상품과 서비스 제공으로 향후 편의점은 15년 이상 안정적인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앞으로는 편의점 점포 숫자보다 개별 매장의 매출을 높이는 방식으로 발전 할 것"이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