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직방, 지난해 매출 275억원 달성... 전년 대비 128% 증가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은 13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275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에는 영업손실 12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015년 대비 128% 늘어났다. 이는 이용자 증가에 따라 회원 중개사무소 수가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직방 회원 중개사무소 수는 2015년 대비 40% 가까이 증가했다.

직방은 2012년 1월 탄생한 국내 최초 부동산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실사진을 바탕으로 믿을 수 있고 구체적인 매물 정보를 제공해 이용자와 공인중개사 간 정보 불균등성을 개선하는데 앞장섰다.

더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직방은 다음 달부터 거래 안정성이 보장되지 않은 부동산 직거래 서비스를 종료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인중개사 매물 정보만 제공키로 했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이번 직거래 서비스 종료는 공인중개사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고 이용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라며 "회원 중개사에 대한 지원이 곧 이용자의 편익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직방은 지난해 6월부터 시작한 아파트 단지 정보 서비스를 올해 더욱 공격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직방을 이용하는 공인중개사무소는 전국 1만3000여곳에 이른다. 직방 앱 다운로드 수는 이달 중 2000만건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