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韓美 '제재'와 '대화' 병행 대북정책 원칙적 합의

한·미가 북핵 해법을 놓고 제재와 압박, 대화를 병행하는 방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2일 청와대와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달 한·미정상회담 준비차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일(현지시간)백악관에서 약 1시간20분 가량 회동했다. 양국을 대표하는 안보사령탑으로서 정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은 대화와 병행을 통한 대북정책에 사실상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동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간 첫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이뤄졌다. 양측 모두 정부 출범 초기인 만큼 대북정책에 대한 서로간의 생각을 설명하고, 인식을 공유하는 게 주된 목적이다.

당초 문 대통령은 제재와 대화의 병행을 강조하는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압박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비쳐지면서 양측이 북핵문제 해법을 놓고 인식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이를 감안할 때 이날 양국 안보 수장간 회동은 미국의 '압박 기조'와 한국 새 정부의 '대화'기조를 적절히 조화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회동에서 "대북 제재와 압박 공조를 이어가면서 비핵화 대화의 통로를 어떻게 마련할지를 모색"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이들은 또 "북핵 문제를 해결할 공동 방안과 관련해 대화와 제재·압박을 병행하면서 조속히 실마리를 찾자"는 데 거듭 공감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번 달 한미 정상회담이 이런 공동 해법을 마련하는 데 매우 시의적절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발사대 추가반입 보고누락 사태에 대해 맥마스터 보좌관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으며, 맥마스터 보좌관은 "설명해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달 문 대통령의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의 의제 및 시기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정상회담과 관련해 "최대한의 예우를 갖추겠다"면서 "회담은 '풀 프로그램(full program)'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미 관계를 중시하며, 한미 관계에 최우선을 두고 (회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미 의전을 통상의 '공식 방문'이 아닌 최고의 예우를 의미하는 '국빈 방문'으로 설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정 실장은 이날 오후 5시 45분께 백악관에 도착해 마중 나온 맥매스터 보좌관과 함께 약 20분간 경내를 걸으며 대화했다. 이어 오후 6시5분께부터 7시를 조금 넘은 시간까지 공식 대화를 했다. 이 과정에서 맥마스터 보좌관은 자신이 주재하는 별도의 만찬을 연기하면서 정 실장과 대화에 열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