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세탁기, '2017년 인간공학 디자인상' 수상

정영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차세대개발 연구원(왼쪽부터), 송현주 디자인그룹장 상무, 양혜순 차세대개발 그룹장이 ACED로부터 2017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영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차세대개발 연구원(왼쪽부터), 송현주 디자인그룹장 상무, 양혜순 차세대개발 그룹장이 ACED로부터 2017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사 세탁기 제품인 ‘플렉스워시’, ‘애드워시’, ‘액티브워시’가 지난 3일 일본 도쿄 니혼대학교에서 열린 아시아인간공학회(ACED) 주관 '2017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가전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ACED는 2014년 결성된 아시아 최초의 국제 인간공학 학회 연합이다. 올해 ‘ACED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신설했고 삼성전자 세탁기가 첫 그랑프리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에 그랑프리를 수상한 삼성 세탁기는 상부 소용량 전자동세탁기와 하부 대용량 드럼세탁기를 결합한 ‘플렉스워시’, 세탁기 도어에 달린 애드윈도우로 세탁 도중 언제든지 세탁물을 추가할 수 있는 ‘애드워시’, 상부 빌트인싱크 탑재로 허리를 굽히지 않고 애벌빨래가 가능한 ‘액티브워시’ 등 총 3종이다. 해당 제품들은 모두 사용자 행동 분석에 기반한 인간공학 디자인의 혁신성을 지속적으로 이끌어온 점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송현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디자인그룹장(상무)는 “이번 수상은 삼성전자가 오랜 기간 쌓아온 사용자 분석과 연구가 축적돼 만들어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사용자 일상의 작은 불편까지 해결해줄 수 있는 세심한 배려와 혁신이 담긴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