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檢, 정유라씨 영장재청구로 국정농단 진실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은 4일 정유라 씨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와 관련,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의지 표명과 영장 재청구로 국정농단사건의 진실이 조속히 밝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검찰이 정유라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할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만큼 국민들의 허탈감과 상실감이 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정 씨에 대한 최순실씨의 비호로부터 시작되었다. 이화여대 학사비리, 삼성의 뇌물죄 등에서도 이미 정 씨를 위한 국정농단은 지속적으로 자행되었다. 즉, 정 씨가 국정농단 사건의 '원인제공자'인 셈"이라면서 "또한, 정 씨는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를 바로 옆에서 지켜본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정 씨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 없이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로 이어지는 커넥션은 명확히 밝혀 질 수 없다"며 "국민들이 추운 겨울 광화문에서 촛불을 들었던 이유는 부패한 권력의 탄핵과 정권교체를 위해서만은 아니었다. 그 '진실' 역시 밝히고자 함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려먼서 "'원인제공자' 정씨에 대한 적극적인 수사 없이 진실은 밝혀질 수 없다"며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의지 표명과 영장 재청구로 국정농단사건의 진실이 조속히 밝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