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 U+, 영국 보다폰과 제휴.. 글로벌 신사업 함께 찾는다

사업 전반 걸쳐 '파트너십'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디에고 마씨따 영국 보다폰 파트너 마켓 CEO가 파트너십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디에고 마씨따 영국 보다폰 파트너 마켓 CEO가 파트너십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LG유플러스가 유럽 최대 통신사 영국 보다폰과 포괄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협력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해외 유수의 통신사와 전 사업부문에 걸쳐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사업효율화와 글로벌 역량강화 및 신규사업 영역 개척등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와 보다폰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식공유 △프로젝트 추진 △사업협력 등 크게 세 가지 분야로 나눠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우선 양사는 '지식공유'를 위해 주기적인 콘퍼런스와 포럼 등을 열어 주요 성공사례, 노하우 등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유럽지역에서 보다폰이 추진 중인 단말 전략은 무엇인지, 5G는 어떻게 준비하는지 등을 양사 관계자들이 모여 나누고 이를 벤치마킹하는 방식이다.

'프로젝트 추진'은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프로젝트다. LG유플러스의 현재 경영상황과 조직, 시스템 등을 보다폰과 함께 컨설팅한 뒤 개선과제 선정과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파트너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성과창출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사업협력'부분에서도 글로벌 법인사업, 구매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글로벌 법인사업의 경우 보다폰이 전 세계 1500여개 다국적 기업과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를 적극 활용해 해외사업을 신규 발굴하거나 기존 사업을 강화, 확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글로벌 톱 통신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존 사업은 효율화하고 신규 사업은 영역을 개척하면서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확실한 세계 일등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을 선도하고 있는 보다폰은 최고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