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합동감찰 종료..7일 징계 수위 윤곽

검찰 수사 전환 여부 주목
법무.검찰 간부들의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한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하 감찰반)의 조사가 종료됐다. 감찰반은 이르면 7일 이번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18기)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51·20기)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감찰반은 5일 "감찰 조사를 마치고 관련 규정에 따라 본 사건을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상정해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찰반은 "감찰위원회는 이르면 7일 개최될 예정"이라며 "감찰반은 감찰위원회 심의를 마친 뒤 감찰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감찰반은 만찬에 참석한 검찰 간부 10명의 징계 여부와 함께 만찬 때 양측이 주고받은 돈의 출처로 지목된 특수활동비 사용 체계 점검 결과도 발표에 포함할 예정이다. 법무부 감찰위원회는 외부 위원 9명, 내부 위원 1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앞서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돈 봉투 만찬 사건이 불거진 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합동감찰반을 꾸려 만찬 참석자 전원의 경위서를 받고 참고인 등 20여 명을 조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이던 이 전 지검장은 검찰총장으로부터 받은 특별활동비를 보관하고 있다가 만찬 때 안 전 국장 휘하의 검찰 1·2과장 2명에게 각각 100만원씩 '격려금'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시민단체 등의 고발로 현재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돼 있다. 양 기관은 감찰 결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아직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지는 않고 있다. 이 전 지검장 등의 위법 사항이 드러나면 수사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어 감찰 결과 발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