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 CNS, AWS와 맞손...국내 클라우드 시장 본격 공략

LG CNS, AWS와 맞손...국내 클라우드 시장 본격 공략
LG CNS는 AWS와 손잡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고 2일 밝혔다. 원덕주 LG CNS 전무(왼쪽)와 테리 와이즈 AWS 글로벌 파트너 에코시스템 부사장이 파트너십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LG CNS는 글로벌 클라우드 1위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략 제휴를 맺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고 2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AWS와 협력하는 것은 LG CNS가 처음이다. LG CNS는 이번 협력을 통해 LG CNS의 다양한 산업 분야 정보기술(IT) 서비스 역량과 AWS의 클라우드 컨설팅 역량의 시너지를 발휘, 국내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WS는 LG CNS의 대규모 IT시스템 구축 역량과 민관을 아우르는 솔루션 제공 실적 및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국내 고객 군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LG CNS는 AWS의 클라우드 전략, 방법론, 컨설팅 역량을 지원 받는다. 이를 통해 LG CNS 자체 클라우드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컨설팅·계획·설계·구축·운영까지 클라우드 전 영역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LG CNS와 AWS는 클라우드 전환 비용, 보안상의 문제 뿐만 아니라 기업에 적합한 형태와 전환 방법을 몰라 도입을 주저하고 있는 국내 공공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전환 혜택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 마케팅을 전개하기로 했다.

양사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LG CNS는 AWS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인 아마존 렉스, 딥러닝 기반 이미지 분석 솔루션인 아마존 레코그니션 등을 활용해 AI·빅데이터 영역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신기술 개발과 신규사업을 발굴한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연평균 15% 성장률을 기록, 2017년 8000억원에서 2021년 1조3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LG CNS는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국내 클라우드 산업 경쟁력 강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