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사진 옮기기 힘들어 아이폰 쓴다?

앱 하나면 갤럭시로 쉽게 옮긴다!!
NFC 기능으로 무선 이동, USB커넥터도 기본 제공
운영체제간 장벽 허물어
#. A씨는 수년간 아이폰만 써 왔다. 아이폰 사용자환경(UX)에 익숙해진 탓도 있지만 애플의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수년간 지인들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나 일상을 기록한 사진 같은 스마트폰 안 콘텐츠를 쉽게 옮길 수 있다는게 아이폰을 고집하는 이유다. 그러다 A씨는 아이폰에 저장해 뒀던 메시지나 사진, 음악, 연락처, 메모 같은 콘텐츠를 안드로이드폰으로 쉽게 옮길 수 있는 스마트 커넥터를 알고 나서 바로 삼성전자의 갤럭시폰으로 기기변경을 했다.

아이폰과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을 USB로 연결하면 곧바로 '스마트 스위치'가 실행된다(왼쪽). USB 케이블과 와이파이 중 어떤 방식으로 데이터 전송을 할지 선택할 수 있는 화면이 뜬다(오른쪽).
아이폰과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을 USB로 연결하면 곧바로 '스마트 스위치'가 실행된다(왼쪽). USB 케이블과 와이파이 중 어떤 방식으로 데이터 전송을 할지 선택할 수 있는 화면이 뜬다(오른쪽).


스마트폰을 바꾸려는 사람들은 쓰던 폰에 남아있는 메시지나 연락처, 애플리케이션(앱), 메모, 사진 같은 데이터를 옮기는 것이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다. PC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이용해 기존 폰 안에 있던 콘텐츠를 옮길 수 있지만 일반인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다. 게다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처럼 아예 운영체제(OS)가 다른 폰으로 이동할 때는 더 번거롭다.

■기본 제공되는 USB커넥터로 원스톱 콘텐츠 이동

14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경쟁사 제품 사용자들이 쉽게 폰을 바꿀 수 있도록 폰 안 콘텐츠 이전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이용자들이 기존 스마트폰에서 새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문자메시지나 연락처, 사진 등 개인 데이터를 이전할 수 있도록 '스마트 스위치'라는 애플리케이션(앱)을 PC용과 스마트폰용으로 제공 중이다. 당초 이 서비스는 와이파이(Wi-Fi)나 PC 연결을 통한 무선 데이터 전송만 가능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갤럭시S7 출시 때부터는 직접 기존 스마트폰과 새 스마트폰을 케이블로 연결해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도록 데이터 전송용 주변기기인 USB 커넥터를 기본 제공한다.

USB커넥터를 새 갤럭시 폰에 꽂은 뒤 기존에 쓰던 스마트폰과 연결해 스마트 스위치를 실행시키면 어떤 데이터를 옮길지 선택할 수 있다. 연락처, 사진, 음악 등은 물론이고 문자메시지나 메모, 통화기록 및 차단목록, 인터넷 북마크, 알람 등 거의 모든 데이터를 옮길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에 있던 앱 목록도 가져오기 때문에 일일이 찾아서 설치할 필요없이 스마트 스위치에서 목록을 보고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이전은 타 제조사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아이폰, 블랙베리, 윈도폰 등 모든 폰이 다 가능하다.

■"OS-기기 장벽 무너져...하드웨어 기술력으로 승부"

LG전자도 자사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위해 '모바일 스위치'라는 이름의 데이터 이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USB 커넥터나 와이파이 연결, SD카드 등 3가지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USB 커넥터는 최신 제품들에게 기본으로 제공된다. 사진자료나 문자메시지, 연락처 같은 데이터를 모두 옮길 수 있다.

애플도 '무브 투 iOS( move to iOS)'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아이폰으로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서만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 기능은 지난 2015년 애플이 iOS 9.0을 새롭게 배포할 때 신규 기능으로 넣은 것이다. 연락처, 문자메시지, 사진, 메일 계정, 캘린더 등 모든 데이터를 가져올 수 있다.

실제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 사이에는 이 데이터 전송 서비스를 알리는데 적극적이다. 실제 이런 서비스가 제공되기 시작한 것은 3~4년이 넘지만 의외로 잘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기 때문이다.
최근 애플은 '점프(Jump)'라는 TV 광고를 공개하기도 했다. 절반으로 나뉘어진 화면에 '당신폰(Your Phone)'과 '아이폰(iphone)'이 쓰여있는데 당신폰 영역에서 액자에 걸려있는 사진이나 피아노를 치고 있던 사람을 이동시키는 모습이 나온 뒤 '쉬워요(It's that easy)'라는 문장으로 마무리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OS의 장벽이 사라진만큼 제품 자체가 가진 하드웨어 기술력으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