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즐거운 하늘길 안내' 진에어, 뮤지컬 기내방송 실시

진에어 객실승무원들이 뮤지컬 형식의 기내방송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fnDB
진에어 객실승무원들이 뮤지컬 형식의 기내방송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fnDB

진에어가 뮤지컬 형식의 새로운 기내방송을 선보인다.

진에어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선보여 호평을 받았던 뮤지컬 형식의 기내방송을 개선해 정식으로 운영키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뮤지컬 기내방송은 기존 기내방송문을 쉽고 재미있게 각색한 후 멜로디를 붙인 것이다. 객실승무원들이 직접 작사, 작곡, 노래에 참여해 모든 음원을 제작했다. 지난해 호주 케언스 신규취항 기념 사내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선정돼 실제 인천~케언스 노선에서 선보인 바 있다.

진에어는 △환영 인사 △기내 식음료 서비스 및 유상 판매 △기내 면세품 판매 △도착 인사 진행 시 음악이 함께 어우러진 신규 기내방송문으로 운영한다. 다만 항공 안전 규정 관련 부문은 기존 방송문을 유지한다. 또 기상악화 등 기내 상황에 따라 사무장 판단 하에 기존 기내방송으로 운영한다.

진에어는 뮤지컬 기내방송을 인천~호놀룰루, 세부, 다낭, 코타키나발루 노선 대상으로 우선 시행 후 점차 전 노선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기내방송은 사내 객실승무원들이 노래와 작사, 작곡 등 직접 모든 음원을 제작하고,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 업무에 반영돼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쉬운 멜로디와 가사로 탑승객들의 흥미를 유발해 메시지가 원활하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음악을 매개체로 즐거운 기내 환경을 조성하고, 탑승객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