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도로포장업체 '금품수수 혐의' 송파구청 공무원 수사착수

경찰, 도로포장업체 '금품수수 혐의' 송파구청 공무원 수사착수

경찰이 도로포장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청 직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송파구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28일 이 구청 교통환경국 도로과 소속 공무원 A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와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A씨는 도로포장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업체 선정 과정에서 특혜를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외에도 송파구청 도로과·치수과 소속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관련 공무원들과 업체 관계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서울 시내 다른 구청에서도 도로포장 관련 업체와 공무원 간의 금품 수수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구청과 민간 업체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송파구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