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도자재단, 20일까지 '신나는 여름방학' 프로그램 운영

한국도자재단은 여름방학을 맞아 광주 곤지암도자공원과 이천 세라피아에서 오는 20일까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도자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클레이 플레이에서는 경기도자박물관의 전시와 함께 도자체험을 해보는 '꾸이꾸이 세라믹 캠프', '패밀리 도자탐험대',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Ceramic + (세라믹 플러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꾸이꾸이 세라믹 캠프'는 4일, 9일, 11일, 18일 진행되며 전시관람과 함께 토기와 신석기 집을 만들어보고 점심식사 후 신석기 부엌을 체험해보는 기획 프로그램이다.

매일 진행되는 '패밀리 도자탐험대'는 가족과 커플 관람객 단위로 진행되며, 도자기에 숨겨진 비밀을 알아보는 박물관 탐방과 집에서 쓰는 그릇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함께 다문화 가정 및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100명까지 선착순을 받아 진행되는 'Ceramic + (세라믹 플러스)'는 머그컵에 가족의 행복한 모습을 그려 넣는 핸드페인팅 프로그램도 무료로 진행된다.

이와 더불어 이천 세라피아의 토락교실에서도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여름방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초벌 도자 핸드페인팅, 흙 빚기 등 도자체험과 함께 주말과 공휴일에는 학교 교과과정과 연계한 도자사 및 도자기에 대한 상식을 배울 수 있는 '도자 타임머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흙을 이용한 신체놀이를 하며 오감을 발달시킬 수 있는 흙 놀이장도 즐길 수 있다.

한국도자재단 여름방학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