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에서 한우 39마리 돌연 폐사, 당국 정밀검사 나서

전염병 증세 없고 폐사원인 불명,  현장 부패한 사료와 물 원인 가능성도 
【울산=최수상 기자】울산 울주군의 한 축산농가에서 사육 중이던 한우 39마리가 돌연 폐사해 당국이 정밀검사에 나섰다.

3일 울주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울주군 서생면의 한 축산농가에서 한우 15마리가 폐사했다는 첫 신고가 접수된데 이어 이달 1일 19마리, 2일 5마리 등 3일에 걸쳐 총 39마리가 폐사했다.

이 농가에서는 모두 49마리의 한우를 사육 중이며 나머지 10마리도 상태가 나빠 추가 폐사가 우려된다.

폐사 신고가 접수되자 관할 울주군과 울산시 동물위생시험소가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서 임상검사를 벌였으나 전염병 증세는 확인되지 않았다.

뚜렷한 폐사 원인을 알 수 없어 한우에게 먹인 물과 사료, 폐사한 한우의 내부 장기 일부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보내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검사 결과는 2~3주후 나올 예정이다.
폐사한 한우는 모두 매몰처리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한우에게 공급된 물과 사료가 썩은 상태인 것으로 확인돼 무더운 날씨에 부패한 사료가 식중독을 일으켰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울주군 관계자는 “부패한 사료를 폐사 원인으로 특정할 수 없어 검역본부가 현재 정밀조사 중이며 해당 지역 나머지 축산농가에서는 폐사 신고가 없어 전염병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