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UPS, 아시아·태평양 10개 지역 주류 배송 서비스 확장

세계 최대 규모의 특송 회사인 UPS는 아시아·태평양 10개 지역 내 기업 및 소비자를 대상으로 와인, 맥주 및 양주 배송이 가능하다고 3일 밝혔다.

배송 지역은 한국, 중국, 홍콩, 일본,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타이완, 태국과 마카오이며, 말레이시아에서는 기업만 와인과 맥주를 수입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확장으로 UPS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와인, 맥주 및 양주 등 3가지 주종의 배송이 가능한 국가가 추가됐다. 또한, UPS는 이제 전 세계 상위 와인 수입국 35개국 중 24개국, 상위 양주 수입국 25개국 중 9개국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UPS 아시아 태평양 지사 사장 로스 맥컬로프는 “이번 서비스 확장으로 전 세계 주류 생산업체는 급증하는 중산층을 대상으로 수입 주류와 같은 고가의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을 비롯,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류 회사 및 판매자, 식음료 업계 종사자, 그리고 소비자들은 더 많은 브랜드와 가격대를 통해 선택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UPS의 글로벌 운송 네트워크를 통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주문한 물품을 조회 및 받아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UPS코리아 나진기 사장은 “요즘 한국 소비자들은 다양한 종류, 고품질 제품을 원한다.”라고 운을 떼며, “한국의 수입 맥주 시장은 크게 성장하고 있으며, 국내 대형 소매점은 2017년 상반기 수입 주류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주류 배송 서비스의 확장은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 시키고자 하는 자사의 끊임없는 노력일 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들이 수입 주류 트렌드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끔 돕기 위함이다”고 말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