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선급, '선박 사이버 보안' 기술서비스 제공

한국선급은 올 하반기부터 국내 해운회사를 대상으로 '선박 사이버 보안'을 위한 기술서비스 제공을 본격화 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선급에 따르면 최근 선박 운항관리를 비롯한 전반적인 해사산업에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이 광범위하게 적용됨에 따라 해상 사이버 공격에 대한 위험 또한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세계 최대 해운회사에서 랜섬웨어 감염으로 물류시스템이 마비돼 큰 피해를 입은 바 있으며 석유 시추작업 중이던 해양플랜트에서 사이버 해킹으로 작업이 긴급 정지되는 사례 등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각 국가, 국제기구 및 관련 해사단체들 사이에서 해상 사이버 보안에 대한 중요성이 고조돼 대비책 마련을 위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한국선급은 지난해부터 '선박 사이버 보안 대응 TFT'를 구성·운영해 관련 핵심 기술 파악 및 솔루션 제공을 위한 기반을 구축, 올 하반기부터 국내 해운회사 대상으로 본격적인 기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각 선박과 해운회사에서 사이버 보안 체계 구축 및 관련 검사에 대응하기 위한 지침을 오는 10월까지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 연내 세 차례에 걸친 국내 선사 대상 세미나를 개최해 해상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 및 대응 방안에 대한 이해를 돕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내년부터 선박, 해운회사 및 기자재업체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 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현재 관련 선급인증기준 개발 및 심사원 양성 등 인증을 위한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ICT가 발달함에 따라 육상에서의 컴퓨터 바이러스, 해킹 등이 심각한 문제로 부상되듯 해상에서의 사이버 공격 또한 관련 분야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며 그 빈도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선급은 지속적인 기술력 배양과 적극적인 요구사항 수용을 통해 선박 사이버 보안에 대한 최선의 기술 솔루션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