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오쇼핑, 2·4분기 영업이익 466억…취급고 9182억 분기 최고

CJ오쇼핑은 올 2·4분기 취급고가 9182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CJ오쇼핑은 외형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와 비용 효율화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도 46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43.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 2·4분기 취급고는 지난해 동기에 비해 20.9% 증가한 것이다.이는 소비패턴 변화에 맞는 상품 편성과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채널다각화를 통해 TV상품 중심의 취급고가 26% 증가한 것이 요인으로 분석됐다.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대비 7.2% 증가한 2904억원으로 집계됐다.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등 여름 계절가전과 베라왕, 엣지(A+G), 다니엘 크레뮤, 장 미쉘 바스키아 등의 패션 단독상품이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T커머스의 성장도 눈에 띄었다.
방송 커버리지 확대와 전용상품의 효율성 증가, 지난 5월부터 도입된 웹 드라마, 푸드 콘텐츠 등 차별화 된 미디어커머스 활용으로 2·4분기 T커머스 취급고는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한 58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해외사업은 중국 천천CJ의 경우 사드 사태의 영향으로 취급고가 감소했으나 베트남(SCJ), 말레이시아(MPCJ), 멕시코(그랜드CJ)에서는 판매 호조로 인한 외형 성장을 기록했다.

CJ오쇼핑 정명찬 경영지원담당(CFO)은 "상품 차별화 및 판매 플랫폼 다각화 노력이 외형 및 수익의 동반 성장을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하반기에도 상품에 대한 차별적 경쟁력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뷰티, 리빙 분야에 대한 국내외 추가 M&A를 통해 플랫폼 차별화 및 상품사업자로의 역량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