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명지 예비지 개발제한구역 해제

부산시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3일 강서구 명지동 일원 명지지구 예비지 개발에 필요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고시가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돼 개발 추진 중인 명지지구 1단계 지구는 12년만에 서부산권 핵심지역으로 부상 중이다.

이에따라 부산시는 장래 수요에 대비해 계획된 명지지구 예비지를 1단계에 포함 통합 개발하기 위해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추진,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개발제한구역 175만9000㎡를 해제 절차 완료했다.

명지지구 예비지는 명지지구 1단계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돼 개발이 가속화됐으나 해당 지구만 홀로 섬처럼 남아 지형적인 구조로 돼 있어 개발 압력이 매우 높은 지역이었다.

이번 명지지구 예비지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되면서 기존에 개발중인 명지지구와 통합해 효율적인 도시관리가 가능해졌다.

경제자유구역인 만큼 외국인 투자유치를 통한 앵커시설을 도입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고용 창출이 기대되는 등 서부산권 경제활동의 중심지역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서부산권은 산업단지 활성화 등 급속한 산업경제성장이 이뤄지고 있으나 주택공급이 많이 부족한 실정으로 직주근접의 우수한 정주환경 제공도 가능하게 됐다.

개발사업 면적은 총 192만2000㎡로 이 중 주택건설용지 26.4%, 업무시설용지 19.7%, 상업시설용지 2.6%, R&D(연구개발) 시설용지 2.8%, 공공시설용지 44.3% 등으로 구성된다.

이곳의 인구는 약 2만5000명으로 계획호수 약 9400호를 오는 2023년까지 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명지지구 1단계 사업 성공적 추진에 발맞춰 명지예비지 개발제한구역 해제로 명지지구 통합개발이 가능함에 따라 국제비지니스 거점 지역으로 추진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