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수산물 수출 15개월 연속 증가세... 사상 최초 4개월 연속 수출액 2억불 돌파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 5월 이후 1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올들어 7월까지 누적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약 11.1% 증가한 13억3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7월 수산물 수출액은 2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6.3% 증가했다. 지난 5월부터 15개월 연속 증가 추세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월간 수출액이 4개월(4~7월) 연속 2억달러를 웃돌고 있다.

국가별 누적 수출액은 미국(1억7000만달러, 21.3%↑), 태국(1억4000만달러, 52.6%↑)으로 수출액이 크게 늘어 증가세를 주도했다.

수출 1, 2위 국가인 일본(4억6000만달러, 10.0%↑), 중국(2억2000만달러, 7.2%↑)으로 수출도 늘었다.

품목별 누적 수출액은 올해 상반기 참치를 제치고 수출 1위 품목에 등극한 김(3억3000만달러, 53.5%↑)이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이어가며 1위 품목 자리를 유지했다.

또 이빨고기(4000만달러, 61.8%↑)와 대구(3000만달러, 77.3%↑)의 수출도 크게 증가했지만 오징어(4000달러, 29.8%↓)는 어획량 감소가 이어지면서 수출액이 감소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우리 수산물 수출은 상반기에 역대 2위 실적을 달성한 이후 하반기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8월에는 중국, 일본,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국제박람회에 우리 수출업체의 참가를 지원하는 등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