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차, 미국서 가파른 성장세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차가 미국시장에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달 판매량이 5000대에 육박해 현지 하이브리드차 시장에서 판매 2위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차는 미국시장에서 가파른 판매 증가세와 인기고공행진으로 도요타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6일 현대·기아차와 미국 친환경차 전문매체 하이브리드카즈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차는 4976대가 팔렸다. 지난해 같은기간 2069대에 비해 무려 140% 급증한 규모다. 전달 4566대과 비교해도 9.0% 늘어났다. 판매량이 뛰어오르면서 도요타(1만5663대)에 이어 판매 2위로 올라섰다. 3위인 포드(3186대)와는 격차를 1800대가량으로 벌려놓는 등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진입한 모습이다. 도요타와는 1만대이상 차이가 나지만, 파죽지세로 몰아부치고 있어 현지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하이브리드차 시장 점유율은 지난달 17.1%로 전월대비 1.9%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같은기간 포드는 23.6%에서 12.5%로 11.1%포인트 하락하는 등 고전하는 양상이다. 볼륨모델인 퓨전 하이브리드의 판매 부진이 가장 영향이 컸다.

현대·기아차의 성장을 이끈 주된 동력은 니로이다. 지난달 2763대가 판매돼 전월(2188대)대비 26.2% 상승했다. 미국 전체 하이브리드차 판매순위도 한달전보다 한계단 오른 3위를 차지해 베스트셀링카 빅3 모델에 진입했다. 기아차 니로가 올해 2월 미국시장에 상륙해 판매를 시작한지 5개월밖에 안된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빠른 속도로 시장지배력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도요타 프리우스(6034대)와 라브4(4695대) 등 터줏대감들에 이어 3위 자리에 올라 조기 시장안착이 이뤄졌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올해 3월 미국 판매에 나선 현대차 아이오닉은 지난달 1209대로 꾸준히 1000대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이외에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739대, 기아차 옵티마(한국명 K5) 하이브리드는 265대가 팔렸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는 현대차 쏘나타 PHEV가 200대, 기아차 옵티마 PHEV 130대 판매됐다. 전월대비 각각 14.3%, 66.7% 증가한 수치다. 전기차는 기아차 쏘울 EV가 전달보다 45.0% 늘어난 145대가 팔렸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