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취약계층 110가구에 쿨루프(Cool Roof) 조성

부산시는 지난 5~7월 건물 옥상에 차열 페인트를 발라 실내 온도를 떨어뜨림으로써 폭염을 극복하는 '쿨루프(Cool Roof)'를 취약계층 110여가구에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여름철 폭염 때 콘크리트 지붕의 건물은 옥상의 표면온도가 섭씨 50~60도 가량 오른다.

쿨루프는 햇빛과 태양열의 반사와 방사효과가 있는 밝은색(흰색계열) 도료를 지붕에 칠해 표면온도를 섭씨 20~30도 가량 떨어뜨린다. 건물 실내온도(폭염시 섭씨 30도 안팎)도 4~5도 가량 감소시킬 수 있다.

부산시가 지난해 시범 추진한 결과, 시공 전과 시공 후 지붕표면 온도차이가 최고 20도 이상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사업은 내사랑 부산공무원 자원봉사단(기후환경국) 90여명을 비롯해 부산환경공단, 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지역본부, 대학생(동명대 등), 그린리더 등 500여명이 자원봉사 형태로 참여했다. 환경수호운동연합회 및 (사)부산어머니그린운동본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원봉사에 참여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쿨루프 사업은 적은 비용으로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과 함께 에너지 사용을 줄여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도 줄이고 도시열섬도 완화하는 1석3조 이상의 성과가 있다"며 "앞으로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쿨루프 조성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