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GS25, 커지는 면 시장 공략 고삐…'자루소바' 출시

GS25, 커지는 면 시장 공략 고삐…'자루소바' 출시


도시락에 이어 편의점 면 시장이 커지고 있다.

편의점 GS25가 지난 5월 면 전용 공장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자신있다면 스파게티 2종' 이후 김치말이국수, 비빔면을 출시하면서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면 전용 공장이 설립된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GS25의 조리면 카테고리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378.4%나 증가했다. 또한 하절기를 겨냥해 출시한 유어스김치말이국수가 역대 조리면 상품 중 가장 큰 성공을 거두며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

이처럼 면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GS25가 면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김치말이국수의 성공에 힘입어 비빔면까지 출시해 판매하고 있는 GS25가 하절기용 조리면으로 '유어스자루소바'까지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자루소바는 메밀가루 함량이 89% 달하는 메밀면과 면풀이 소스(뭉쳐진 면을 부드럽게 풀어주는 액상소스)와 면을 찍어 먹는 쯔유로 구성돼 있으며, 사이드 메뉴로 튀김만두가 별도 용기에 담겨 있다.

GS25는 우리나라 고객이 쫄깃한 면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툭툭 끊어지는 특성이 있는 메밀함량 89%의 진짜 메밀면을 사용했다. 고혈압을 예방하고, 혈관의 산화를 늦추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메밀면의 영양과 맛, 향, 식감까지 그대로 전하고 싶었던 GS25가 과감한 시도를 통해 새로운 맛을 제안한 것.

또 일본 편의점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식인 면풀이 소스를 곁들여 냉장 유통되면서 굳어 있던 면이 부드럽게 풀릴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감칠맛이 살아있는 시원한 쯔유로 자루소바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GS25는 앞으로 시즌에 맞는 다양한 조리면을 개발해 출시함으로써 편의점 조리면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박종서 GS25 조리면MD는 "편의점 조리면은 일본에서는 큰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면이 퍼져 식감이 떨어지는 등의 이유로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기 어려운 카테고리였다"며 "하지만 지난 5월 면 전용 공장 설립 이후 선보인 GS25 조리면 상품들에 대한 고객들의 큰 호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편의점 면 시장이 커질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