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한 살배기 소녀와 대형 반려견의 교감, SNS 뜨겁게 달궈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소녀와 푸들의 귀여운 교감이 세계 누리꾼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일본의 1살 꼬마 '마메'는 할머니 집에서 세 마리 푸들과 함께 살고 있다. 이 중 흰색 대형 푸들 '리쿠'와 우정은 남다르다.

리쿠는 푸들 중 가장 큰 종류인 스탠더드 푸들이다. 이 종은 어깨높이 38cm 이상, 몸무게 20~27kg 정도다. 국제애견협회는 스탠다드 푸들의 어깨 높이를 45~60cm까지로 보고 있다.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tamanegi.qoo.riku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제 한 살인 마메와 대형견 리쿠가 나란히 있으면 합성이 아닐까 의심될 정도로 재밌는 사진이 완성된다. 마메는 리쿠에게 안정감을 느끼며, 리쿠도 그런 마메의 마음을 아는 듯 '껌딱지'처럼 마메 곁에 붙어 있다.


마메의 할머니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보면, 마메와 리쿠는 신문을 읽거나, 책을 고르고, 생일을 축하하며 똑같은 옷차림을 하기도 한다. 둘이 비슷한 표정을 지을 때면 SNS 상 반응도 뜨거워진다. 마메와 리쿠의 일상이 담긴 인스타그램 계정은 현재 12만 팔로워를 자랑하고 있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