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구글, 좌편향 비난 괴문서로 몸살


【뉴욕=정지원 특파원】구글의 기업문화가 좌편향적이라고 비난하는 익명의 글로 몸살을 앓고 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IT전문 블로그인 ‘기즈모도’에는 구글의 한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10페이지 분량의 괴문서가 게재됐다.

‘구글의 이상적인 생태계’라는 제목의 이 문서는 구글의 다양성 및 채용 문화를 강도높게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문서는 구글의 문화가 좌편향이며 보수주의자들을 소외시키는 체제라고 비난하고 있다.

예를 들어 기술직종에서 남녀 간의 임금차이는 전적으로 여성에 대한 편견 때문이 아니라 일부는 생물학적 차이에 따른 것이지만 구글은 이를 부정하고 있다고 문서는 밝혔다.

작성자는 “구글은 다양성을 증진시킨다는 명분으로 분명히 존재하고 있는 남녀 간 능력 차이를 부정하고 있다”며 “구글은 사내 보수주의자를 따돌리는 기업문화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구글의 다양성 담당 부사장인 대니얼 브라운은 “이 문서는 고정관념과 더불어 성에 대해 그릇된 추정을 하고 있다”며 “이는 다양성과 포용성을 추구하는 우리 회사의 가치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구글은 지난 2014년 직원의 인종 및 성별 비율을 발표하기 시작하는 등 인력의 다양성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왔다.

이 문서가 내부 게시판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구글의 일부 직원들은 문서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한 직원은 “문서의 작성자는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와야 될 것”이라며 “회사가 작성자를 밝혀내 해고해야 된다”고 개탄했다.

구글은 지난 6월 연례보고서에서 직원의 31%가 여성이며 1년 전과 동일하다고 밝힌 바 있다.

미 연방 노동부는 최근 조사를 통해 구글이 남성에게 여성보다 더 많은 임금을 지급한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지만 구글은 7만6000여명의 직원들에 대해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임금 격차는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최근 우버 등 실리콘밸리 IT기업에서 잇달아 성추행 추문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여성 근로자들의 분노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jjung72@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