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방위사업청장 전제국·소방청장에 조종묵

文대통령 차관급 인사
문화재청장 김종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박기영
방위사업청장 전제국·소방청장에 조종묵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방위사업청장에 전제국 국방대 초빙교수(65), 소방청장에 조종묵 소방청 차장(56), 문화재청장에 김종진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61)을 각각 임명했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는 박기영 순천대 교수(59)를 발탁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전제국 신임 방사청장은 강원 양양 출신으로 행시 22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국방부 국제협력관과 감사관, 국방정책실장 등을 거친 정통 관료로 퇴임 이후 국방대 안전보장대학원에서 초빙교수 겸 외래교수로 활동해왔다. 방산비리로 얼룩진 방사청을 개혁하기 위해 실무와 연구 경험을 두루 갖춘 인물을 발탁한 것으로 보인다.

충남 공주 출신인 조종묵 신임 소방청장은 국민안전처 특수재난담당관과 중앙119구조본부장, 소방조정관 등을 거쳤다. 외청으로 새롭게 출범하는 소방청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첫 수장을 내부 승진자로 채웠다는 분석이다.

전북 김제 출신인 김종진 신임 문화재청장은 문화재청 문화재정책국장, 기획조정관, 차장 등을 거친 정통 관료 출신이다. 이후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으며 지난 4월에는 공모를 통해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에 부임한 바 있다.

이번 정부조직 개편으로 미래창조과학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바뀌면서 차관급으로 격상된 과학기술혁신본부장으로는 박기영 순천대 교수가 지명됐다.
서울 출신인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참여정부 당시 정보과학기술보좌관, 한국미래발전연구원 과학기술정책연구회장 등을 지낸 연구자다.

이날 인사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제외한 문재인정부 1기 조각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이번에 신설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점쳐진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