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원식 "원세훈, 국정원 나치의 게슈타포로 전락시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8일 오전 휴가에서 복귀한 뒤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8일 오전 휴가에서 복귀한 뒤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8일 '국정원 댓글부대 논란'과 관련, "원세훈 전 원장은 괴벨스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며 맹비난했다. 괴벨스는 독일 나치스 정권의 선전장관이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 정치 선거 개입과 MB정부 국정원 댓글부대 관련 내용이 양파 껍질처럼 벗겨질수록 추악한 실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공작 보도 경약과 공포 그 자체"라면서 "나치시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원세훈 전 원장은 사실상 국정원을 나치의 게슈타포로 전락시켰고 사이버 유겐트로 양성해서 정치 공작에 활용했다"고 비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입 가능성도 제기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세훈 원장은 이명박 서울시장때부터 최측근이었다. 행자부 장관, 국정원장까지"라면서 "이 전 대통령이 원하는 것이라면 앞장서서 해온 사람 아닌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의지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이 청와대에 댓글 공작 보고한 것이 확인됐다. 원세훈 전 원장이 종착역이 아님은 자명한 사실"이라면서 "지위고하 막론한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 공소시효까지 감안하면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