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2017년 글로벌 스타벤처기업에 7개 기업 선정

19억 원의 비즈니스 자금 지원과 297억 원의 융자지원

【울산=최수상 기자】울산시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2017년 울산시 글로벌 스타벤처기업에 ㈜경은기전 등 모두 7개 기업을 선정, 22일 울산창조혁신센터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해당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선정패 수여식을 가졌다.

올해 선정된 기업은 ㈜경은기전, ㈜싸이언, ㈜나무 등 신규 3개사와 기존 ㈜아이티공간, ㈜롤이엔지, 엔트라㈜, ㈜엔티에스 4개사가 재선정됐다.

㈜경은기전(대표 김종석)은 IOT SW개발업체로서 인공지능을 접목한 차량제조 생산성 향상 기술능력이 뛰어나며, 향후 해외시장 진출이 유망한 기업이다
㈜싸이언(대표 이윤숙)는 기계설비류 고장진단시스템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서 이 기술은 모든 산업에 적용 가능해 향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다.

㈜나무(대표 김영훈)는 의공학 및 IT기술을 융합한 인체자세 교정기술개발 능력이 우수하고, 향후 빅데이터를 이용한 기술개발 로드맵이 우수한 기업이다.

신규 3개사에는 비즈니스자금 3,000만 원과 울산시장 명의의 글로벌 스타벤처기업 선정패가 수여됐다. 기술보증·자금융자·투자 유치 등 종합지원을 받게 된다. 재선정된 4개사는 선정패와 1,500만 원의 비즈니스 자금을 추가로 받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글로벌 스타벤처기업에게는 총 19억 원의 비즈니스 자금 지원과 297억 원의 융자지원으로 1,288억 원의 매출 신장을 거두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계기를 마련했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벤처기업 육성 지원시책을 발굴,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스타벤처기업 육성사업’은 성장 잠재력이 있는 초기 창업 기업과 유망한 벤처중소기업을 발굴해 지원하고 육성하는 제도다. 울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총 42개사를 선정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