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저금리 장기화에 저축銀에 돈 몰려‥5년 만에 최대 



저축은행의 예·적금액 잔액이 5년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저축은행 수신액 잔액은 47조6361억원이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6조5935억원 늘어난 것으로, 2012년 8월 말(50조4155억원) 이후 최대 금액이다.

2011년 저축은행 사태 이후 저축은행에 맡긴 금액이 급감하면서 2014년에는 30조원 초반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들어 저축은행권의 경영상태가 개선되고, 저금리가 장기화되면서 금리가 조금이라도 높은 저축은행에 예·적금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기준 저축은행의 1년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2.35%다. 일부 저축은행은 금리 연 3.0% 대의 특판 상품을 선보이기도 한다.
시중은행의 예금금리는 1%대 중반 수준이다.

저축은행중앙회가 지난해 12월 비대면 계좌개설서비스인 'SB톡톡'을 내놓으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수신상품 가입이 가능해진 것도 수신액 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SB톡톡 출시 이후 비대면 계좌개설은 4만건, 수신액은 5000억원을 넘어섰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