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로경찰서, 폴리스팟 팩토그램 부착.. 범죄예방 효과 기대

구로경찰서, 폴리스팟 팩토그램 부착.. 범죄예방 효과 기대
서울 구로경찰서 신구로지구대 경찰관과 구로5동 자율방범대원들이 지난달 27일 관할지역에 현재 위치, 관할 파출소와의 거리 등을 알려주는 폴리스팟 픽토그램을 부착하고 있다.

서울 구로경찰서 신구로지구대 경찰관과 구로5동 자율방범대원들이 최근 관할지역에 현재 위치, 관할 파출소와의 거리 등을 알려주는 폴리스팟 픽토그램을 부착하고 있다.

서울 구로경찰서(서장 김소년)는 구로구 내 범죄취약 장소 31개소를 대상으로 폴리스팟 픽토그램을 부착했다고 10일 밝혔다.

폴리스팟은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LOUD)와 협업해 현재 위치, 관할 지구대·파출소와의 거리 등을 기재하고 빨간색으로 위치 표시를 하는 형태의 픽토그램으로 제작됐다.
픽토그램은 사물·시설·형태 등을 알아보기 쉽게 상징적 그림으로 나타낸 일종의 그림문자를 말한다.

폴리스팟은 여성 등 사회적 약자 보호의 일환으로 지역주민들에게 위험 발생시 신고를 용이하게 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잠재적 피의자에게 범죄 억제 효과를 주기 위해 설치됐다.

구로경찰서 관계자는 “폴리스팟 캠페인은 관내에서 접수된 112 범죄신고를 분석해 각 지구대, 파출소별로 범죄취약 장소를 선정하고 그 곳을 왕래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유사시 범죄신고에 대한 정보제공 및 가시적 범죄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