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yes+ Health] 포도막염, 사랑하는 그녀가 흐릿해져 갑니다

젊은 실명 부르는 포도막염
각막.홍채.모양체.맥락막에 염증 생겨.. 환자 평균 나이 35세로 노화와 상관없어
미국 실명환자의 10~15%가 포도막염
결핵.대상포진 등 감염성이거나 비감염성
시력 저하.안통.출혈.비문증 등 염증 위치 따라 증상 다르지만 안 나타날수도
초기 치료로 재발이나 만성화 대비해야
[yes+ Health] 포도막염, 사랑하는 그녀가 흐릿해져 갑니다

최근 '쇼미더머니' 프로그램의 래퍼 행주가 포도막염으로 왼쪽눈 시력을 잃을 뻔해 주목을 받았다. 포도막염은 안구 가장 바깥막인 각막·공막에 위치한 홍채·수정체를 잡아주는 모양체, 안구 중간층에 해당하는 맥락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서울대병원 안과 유형곤 교수는 11월 30일 "포도막염은 국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미국에서는 실명을 위협하는 질환 5위를 기록했다"며 "실제 미국 내 실명환자의 약 10~15%가 포도막염으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균 35세 젊은 연령에서 발병

사람의 시력은 한번 떨어지면 다시 되돌릴 수 없다. 특히 포도막염은 노화와 관련 없이 발병하며 포도막염 발현 평균연령은 활발하게 사회생활을 해야 하는 35세로 알려져 있다.

포도막염은 부위에 따라 앞포도막염, 중간포도막염, 뒤포도막염, 전체포도막염으로 구분된다. 앞포도막염은 홍채 및 섬모 전체 등 안구 앞부분에 염증이 생기며 시력저하, 안통, 충혈, 비문증(눈 앞에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현상)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안구 중간을 채우고 있는 유리체에 염증이 생기는 중간포도막염은 시력저하와 함께 눈에 이물질이 떠다니는 부유물 현상이 동반된다. 뒤포도막염은 망막과 맥락막에 염증이 생기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발병 원인에 따라서는 박테리아 및 바이러스성 감염과 같은 감염성 포도막염과 자가면역계 이상으로 인한 비감염성 포도막염으로 구분된다. 미국의 경우 원인을 알 수 있는 포도막염이 42%,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포도막염이 58%를 차지한다.

감염성 포도막염은 결핵, 매독 등 박테리아 감염, 수두, 대상포진 등 바이러스성 감염, 칸디다증 등 곰팡이 감염, 톡소플라스마증 등 기생충 감염을 들 수 있다.

비감염성 포도막염은 자가면역계 이상으로 발생하는 포도막염으로 염증을 일으키는 T세포가 활성화되며 발생한다. 특히 비감염성 포도막염은 눈 외에도 전신에서도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베체트병, 강직척추염, 소아 특발성관절염, 전신 홍반성 루프스, 건선 및 류마티스 관절염, 건선 등의 자가면역 질환을 동반하기도 한다. 따라서 안과검사를 통해 포도막염을 진단 받는다면 반드시 혈액검사, 흉부방사선 촬영, 소변검사 등 전신 검사를 통해 다른 자가면역질환 동반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

포도막염을 치료하지 않으면 합병증으로 이차성 녹내장, 백내장, 낭포성 황반부종, 망막 혈관 이상, 망막 흉터, 망막 박리, 시신경 병증, 실명 등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만성화 되지 않도록 초기 치료해야

포도막염은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진다. 따라서 검사를 통해 포도막염의 원인을 명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또 시간 경과에 따라 급성, 재발성, 만성 포도막염으로 나뉘는데 급성 포도막염일 경우 초기 치료를 잘 해야 한다. 이후 3개월 이상 염증이 없다가도 염증반응이 나타나는 재발성, 치료 중단 후 3개월 이내 재발하는 만성 포도막염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감염성 포도막염은 항생제 또는 항진균제 등을 사용하면 잘 치료된다.

치료가 어려운 비감염성 포도막염은 염증을 조절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재발 및 만성이 되지 않도록 한다. 주로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사용해 염증반응을 감소시켰다. 하지만 치료 효과가 높지 않고, 장기간 사용할 경우 백내장이나 녹내장 등 부작용의 위험이 크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 경우에는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포도막염의 새로운 치료제로 종양괴사인자α(TNF-α)를 억제해 증상을 호전시키는 생물학적제제로 치료가 가능해졌다.

유 교수는 "보험 급여 적용이 되는 휴미라와 같은 생물학적제제는 기존 면역억제제보다 치료효과가 좋아 국내 비감염성 포도막염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