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경제

GDP대비 국가부채비율 일본 4위 미국 5위

박종원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1 17:31

수정 2018.01.01 17:31

【 워싱턴=장도선 특파원】 미국의 재정적자가 세제개혁(감세) 때문에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경제 규모가 큰 나라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부채 비율이 미국 보다 높은 나라는 일본 등 4개국으로 밝혀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의 추정 데이터를 인용, 2017년 현재 미국의 GDP 대비 국가 부채 비율은 108.1%며 주요 국가중 일본, 그리스, 이탈리아, 포르투갈의 부채 비율이 미국을 앞선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은 240.3%로 선진국 가운데 단연 최고다. 일본은 최근 수십년간 경제 정체 등의 이유로 부채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세금 인상을 통한 세수 확대 시도는 경기를 침체에 빠뜨리는 경우가 있었다고 WSJ은 지적했다. 또 세금인하는 부채 부담을 완화시킬 만큼 충분한 성장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으로 평가됐다.
일본의 국가부채는 지속적인 재정적 도전을 제기하고 있지만 전면적 국가 위기로 발전한 경우는 한번도 없었다.


부채 비율이 높은 나머지 3개국은 모두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 회원국들이다.
그리스의 GDP 대비 국가 부채는 180.2%, 이탈리아는 133%, 포르투갈은 125.7%로 나타났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