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교육일반

학교 공사현장 가설울타리에 스토리 담는다...서울시 가이드라인

연지안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2 11:30

수정 2018.01.02 11:30

서울시내 학교 공사현장 가설울타리 디자인 가이드라인이 마련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학생과 인근 주민들에게 학교 공사현장의 위험을 알리고, 주변 미관을 해치는 삭막한 가설울타리를 안전하고 쾌적하게 바꾸기 위해 '학교공사 가설울타리 디자인 가이드라인' 기준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가설울타리는 건축물 공사현장의 위험을 예방하고 지저분한 현장을 가리기 위해 공사현장에 공사기간 동안 임시로 설치되는 벽으로, 이번 가이드라인은 시행자 편의 위주에서 벗어나 사용자를 배려해 학교공사 현장을 이해하기 쉽도록 개발했다. 구체적으로 공사현장을 쉽게 재미있게 보여줄 수 있도록 친절히 설명하고, 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학생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색체와 학교 이야기를 테마에 따라 다양하게 담아낼 수 있는 학교의 다양한 이야기라는 세 가지 범주에서 주변 여건에 따라 변형할 수 있도록 했다.
첫 시범사업으로 오는 3월까지 진행되는 서울공항고등학교 이전신축공사에 가이드라인이 적용된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