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정부, 구로·송파 관사 재건축해 대학생·벤처기업에 공급한다

장민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2 09:44

수정 2018.01.02 09:54

기획재정부는 2일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분과위원회 서면의결을 거쳐 '나라키움 구로 복합관사', '나라키움 송파 복합관사' 등 2건의 위탁개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적용된 국유지 위탁개발방식은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등 수탁자가 개발비용을 조달해 국유지에 복합시설을 개발하고 임대수입 등으로 개발비용을 회수하여 재정 부담을 낮추고 국유지 활용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이날 의결된 2건의 사업은 등기소 광역화 계획에 따라 유휴청사가 된 구로등기소, 송파·강동등기소를 재건축해 공무원 기숙사, 임대용 공공청사, 일자리 창출공간, 수익시설 등으로 복합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8월 발표한 새정부 국유재산정책방향에 따라 노후청사 복합개발에 혁신창업 지원공간 마련 등 공익활용방안을 도입한 첫 사례다.

기숙사 형태의 관사는 순환보직에 따라 단신 부임하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공급한다. 공실이 발생할 경우 대학생 또는 사회 초년생 등으로 사용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구로 복합관사의 경우 1000㎡ 규모의 창업, 벤처 지원공간을 확보해 창업 7년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주변 시세의 70% 수준으로 공급함으로써 사업 안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