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선도해 국가경제 견인하자"

서영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2 18:49

수정 2018.01.02 18:49

관련종목▶

"5세대(5G) 통신도 SK텔레콤이 선도해 국가경제의 견인차가 되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일 열린 신년회에서 "5G 시대를 맞아 텔레매틱스 등 지도 기반의 서비스가 모두 무선화되고 뱅킹 등 금융거래가 무선에서 일반화되며 인공지능(AI)이 융합되는 등 오프라인과 모바일의 융합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고객들이 가장 안정적으로 이용 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로부터 5G의 상징으로 인정받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박 사장은 "5G 네트워크의 진화 수준과 안정성이 국가 인프라의 중요한 척도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이 선도해 온 세계 최고 수준의 모바일 네트워크 역량이 핵심적인 자산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사업에서는 과학적 고객 테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이해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하는 문화를 정착시켜나갈 방침이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규모 확대는 물론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다양한 방안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박 사장은 "5G와 오프라인 결합은 결국 사물인터넷(IoT) 칩으로 구현되므로 올해 IoT·테이커 사업은 오프라인 회사와의 B2B 비즈니스에서 가능성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 문화 관련해 박 사장은 협업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강조했다. 박 사장은 "기존에 각자의 업무라고 생각했던 일의 올해 평가 비중은 3분의 1정도에 불과할 것"이라며 "경영지원 인프라는 물론 비즈니스 모델이 있는 사업부는 타 조직과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지 시너지 맵을 완성해야 하며, 그 시너지 맵이 각 조직의 KPI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박 사장은 국내 기업의 수직적 문화를 평등 문화로 변화시키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장려하는 한편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월 3~4회 구성원들과 정기적인 타운홀 미팅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