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헬스 헬스

스마트폰 중독 '스몸비', 일상생활 사고 발생 1.9배 높아

정명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3 16:32

수정 2018.01.03 16:32

스마트폰 중독 '스몸비', 일상생활 사고 발생 1.9배 높아


스마트폰에 중독된 '스몸비(smombie)'가 이슈가 되는 가운데 스마트폰 중독자들은 일상생활 사고 발생이 일반인에 비해 1.9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공동연구팀은 지난 2016년 8~9월, 대학생 60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과 △추락/미끄러짐 △부딪힘/충돌 △지하철 출입문 끼임 △절단/찔림 △화상/감전과 같은 각종 안전사고 경험을 설문조사하고 분석했다고 3일 밝혔다. 또 스마트폰 사용자 증독과 사고위험이 사용하는 컨텐츠별로 차이가 있는지 조사했다.

연구 결과, 조사대상자 608명 중 스마트폰 중독은 전체의 36.5%인 222명이었다. 스마트폰 중독 그룹은 정상 대조군에 비해 일상생활 중 전체 사고 경험이 1.9배로 나타났다. 그 중 추락/미끄러짐 2.08배, 부딪힘/충돌 1.83배 높게 나타났다.


또 사고 경험자와 스마트폰 중독군 모두 주로 오락(게임, 음악감상, 웹툰, 도박, TV시청, 영화감상) 목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 비율이 각각 38.76%, 36.4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제어 불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스마트폰 사용자는 기기를 통해 정보 획득, 사회적 교류, 즐거움과 같은 보상을 얻게 된다. 이런 과정을 지속하다 보면, 무의식적 반복행동이 습관화되고 중독이 된다.

'스몸비'들은 보행 중 통화, 문자전송, 음악 감상 등으로 집중력이 분산되므로 사고발생 위험이 높다. 또 스마트폰에 중독된 사람은 다른 일상 행동수행 중에 스마트폰을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사고 위험이 더욱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스마트폰 중독자는 무의식적으로 스마트폰에 몰입해 시각적, 청각적, 신체적, 인지적으로 주의가 분산되며 위험 환경과 잠재적 사고 가능성을 인지할 수 없어 사고 노출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게임, 음악감상, TV 및 영화감상 등 오락 관련 컨텐츠 소비는 언급한 네 가지 주의분산을 동시에 일으키며 지속적 몰입을 요구하기 때문에 사고위험이 더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마트폰으로 야기되는 신체, 정신, 사회적 문제는 지속적으로 지적됐다. 아울러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사고가 사회적 이슈가 되긴 했지만 스마트폰 중독과 실제 사고 발생 관련성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경복 교수는 "현재 90% 넘는 국민이 스마트폰 사용자로 이들은 잠재적 사고위험을 안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인한 사고의 예방을 위해 정책적 관심과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법적인 조치가 이미 실시되고 있으며,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시에서는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결과는 국제적 저명 학술지 '행동중독(Journal of Behavioral Addiction)'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