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청와대

文대통령, 위안부피해 할머니 靑 초청 오찬…"의견 경청"

김은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09:44

수정 2018.01.04 09:44

위안부피해 할머니 청와대 단독 초청은 처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길원옥 할머니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길원옥 할머니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길원옥 할머니 등 위안부피해 할머니 8분을 만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는 12·28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한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검토 결과 발표와 관련된 후속조치다.

이날 오찬에는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지은희 정의기억재단 이사장, 위안부피해 할머니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도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위안부합의 TF 보고서가 있었고 이는 주요 국정현안"이라며 "피해할머니들의 고견을 요청하는 자리이자 할머니들 입장에서도 문 대통령의 의사를 듣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선 위안부합의가 당사자 의견이 배제된 채 이뤄졌다는 외교부 발표 이후 할머니들을 위로하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이 단독으로 청와대에 초청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

fnSurvey